AP-NORC 여론조사: 10명 중 2명은 총기 폭력

AP-NORC 여론조사: 10명 중 2명은 총기 폭력 경험을 보고했습니다.

AP-NORC 여론조사

토토 구인 디트로이트 (AP) — 미국 성인 10명 중 약 2명은 자신 또는 가까운 사람이 총기 폭력에 대해 개인적으로 경험한 적이

있다고 최근 설문조사에 따르면 흑인과 히스패닉 성인이 특히 총기 폭력으로 인해 삶에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시카고 대학교 해리스 공공 정책 학교와 AP-NORC 공보 연구 센터의 설문 조사에 따르면 흑인 미국인의 54%와 히스패닉계

미국인의 27%가 자신이나 친한 친구나 가족이 총기 폭력을 경험했다고 보고했습니다. 지난 5년간 백인 미국인의 13%와 비교됩니다.

전반적으로 미국 성인의 21%는 총기 위협이나 총격 피해자와 같은 총기 폭력과 개인적인 관련이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애틀랜타에 거주하는 39세 회계사 에보니 브라운(Ebony Brown)은 총기 폭력이 자신과 가까운 사람들을 만지는

것을 목격한 사람들 중 한 명입니다. 그녀의 오빠는 2002년 플로리다주 잭슨빌에서 대학을 방문하던 중 총에 맞아 사망했습니다.

“그는 잘못된 시간에 올바른 장소에 있었습니다.”라고 Black인 Brown이 말했습니다.

친구의 지인이 집에서 강도를 시도하는 동안 총을 뽑아 브라운의 형제를 포함하여 여러 명을 쏘았고, 그녀는 즉시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사람도 죽임을 당했습니다.

브라운은 자신을 총기 애호가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총기 폭력의 희생자가 되는 것에 대해 충분히 걱정하고 권총 구입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말 준비하고 있어요. 나는 범위에 갔다”라고 브라운은 말했다. “우리 아빠는 경찰인데 내가 경찰을 갖고 싶어한다.”

AP-NORC 여론조사:

이번 조사는 뉴욕의 식료품점, 텍사스의 초등학교, 일리노이의 7월 4일 퍼레이드에서 발생한 대규모 총기난사 사건과 미국

전역의 도시에서 발생한 총기 폭력 사건 이후에 실시되었습니다. 항상 전국적인 뉴스가 되지는 않지만 지역 사회를 위기에 빠뜨립니다.

시카고 대학 범죄 연구소 소장인 Jens Ludwig 교수는 폭력 피해자가 친구나 가족과 함께 있는 사람 5명 중 1명은 “놀라울 정도로 높은 숫자”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총기 폭력을 경험하는 사람들이 “유일한 희생자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줍니다.”라고 말했습니다.

Ludwig는 총기 폭력이 전체 지역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COVID-19 전염병과 비교하면서 COVID-19로 사망하거나 중병에 걸린 사람들이 영향을 받

은 유일한 사람들이 아니라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아이들은 학교에 가지 못하고, 사업체는 문을 닫았고, 사람들은 사랑하는 사람을 볼 수 없었습니다.

Ludwig는 총기 폭력도 마찬가지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사람들은 삶의 방식을 바꾸고 있다.more news

예를 들어, 그는 총기 폭력이 큰 문제인 도시를 떠날 여유가 있는 사람들이 무리를 지어 이사할 때 여전히 그곳에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상처를 준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디트로이트를 한 예로 들었다. 총기 관련 살인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증가해 10만 명당 37.6건에서 10만 명당 45.4건으로 증가했다.

데이터에 따르면 흑인은 백인보다 총기 살인으로 사망할 확률이 2.1배 더 높았다.

24건의 비치명적인 총격 사건과 7건의 살인 사건이 발생한 디트로이트의 특히 폭력적인 여름 주말에

이어 제임스 화이트 경찰서장은 도시와 전국적으로 증가하는 총기 폭력을 비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