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훈련 ‘빌미’ 삼은 北, ‘조건’ 있는 대화를 원한다? [뉴스+]



한·미를 동시에 겨냥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10일 담화는 연합훈련의 규모 축소로 만족할 수 없고, 북한이 ‘대북 적대시 정책’으로 규정하는 연합훈련이 지속되는 한 남북, 북·미 관계 개선이 어려울 것이라는 점을 경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서도 이번 담화에서…
기사 더보기


대출디비 사이트

카지노디비 사이트

디비판매 사이트

파워볼사이트 추천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