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수입 플라스틱 쓰레기가 한국으로 돌아왔다.

불법 수입 플라스틱 쓰레기가 한국으로 돌아왔다.
관세 및 소비세 총부 보도 자료에 따르면 Chungyuen Plastic Manufacture Co Ltd가 캄보디아로 불법적으로 수입한 플라스틱 폐기물 용기 83개 모두가 7월 Sihanoukville Autonomous Port에서 단속된 후 원산지 국가로 반환되었습니다.

불법 수입

토토 광고 대행 월요일 보도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16일 수입폐기물이 적발된 후 당국은 청위엔플라스틱제조에 벌금을 부과하고 83개 용기를 모두 원산지로 돌려보낼 것을 명령했으며 현재 완료됐다.

“회사는 과태료를 국가예산으로 납입하고 8월 20일 14개 용기의 플라스틱 쓰레기를 반품했습니다. 9월 15일 회사는 나머지 69개 용기를 반품했습니다.

보도자료는 “따라서 회사는 당국이 제시한 모든 조건을 충족했다”고 말했다.

환경부 장관이자 대변인인 Neth Pheaktra는 환경부가 컨테이너의 출발을 환영했으며 회사가 필요에 따라 벌금을 신속하게 지불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Post에 말했습니다. more news

그는 적시 단속이 환경부와 관세청, 시아누크빌 자치항 등 관련 기관의 강력한 협력을 반영하여 금지된 물품이 국내로 수입되는 것을 방지했다고 말했습니다.

“캄보디아 왕실 정부는 계속해서 모든 금지 품목의 수입에 대해 엄격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거듭 강조합니다.

“캄보디아는 구식 기술을 폐기하는 쓰레기통이 아니며 왕국에 플라스틱과 기름 폐기물을 수입하는 것을 항상 반대해 왔습니다.

Pheaktra는 “캄보디아 왕립 정부는 국내 원료에서 나오는 플라스틱 폐기물의 재활용을 장려하지만 폐기물이 캄보디아로 수입되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불법 수입

관세 및 소비세 총국장 Kun Nhem은 화요일에 논평을 위해 연락할 수 없었다.

그러나 7월 30일 부서에서 기자 회견에서 그는 총 1,562톤의 무게가 나가는 83개의 컨테이너가 지난 9월과 1월 사이에 17차례에 걸쳐 개별적으로 수입되었다고 말했다.

무게 1,322톤의 컨테이너 70개는 미국에서, 13개는 무게 270톤으로 캐나다에서 수입되었습니다.

그들은 캄보디아에 도착하기 전에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의 항구를 통과했다고 그는 말했다.

“관세소비세총국과 환경부 연구실에서 확인한 결과, 플라스틱 폐기물에 유해화학물질이 포함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Chungyuen Plastic Manufacture는 중국인 소유가 아니며 중국인을 고용하지 않았습니다.

“회사는 시아누크빌 경제특구에 있는 건물을 사무실로 임대했습니다. 캄보디아 개발 위원회에서 법인으로 인정했습니다.”라고 Nhem이 말했습니다.

그는 당시 회사가 1,037,500,000리엘($250,000)의 벌금을 부과하라는 명령을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무게가 1,322톤인 70개의 컨테이너는 미국에서, 13개는 무게가 270톤인 캐나다에서 수입되었습니다.

그는 적시 단속이 환경부와 관세청, 시아누크빌 자치항 등 관련 기관의 강력한 협력을 반영하여 금지된 물품이 국내로 수입되는 것을 방지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