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우크라이나 가격 급등 석유회사들 이익 과세

뎀스, 러시아 우크라이나 가격 급등기에 석유회사들의 이익에 과세, 미국인들에게 수표 발송 계획 추진

러시아 우크라이나

러시아 우크라이나, 로 칸나 의원과 센 의원입니다. 에너지 산업 비평가들이 주장하듯이, 쉘던 화이트하우스는
고유가로부터 미국인들을 구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하는 법안을 밀어붙이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이 세계 에너지 가격에 충격을 전달하는 가운데 나온 이 제안은 ‘대유류 횡재 수익세’로
불린다. D-Calif의 카나와 D-R.I.의 백악관에 따르면, 이 법안은 대형 생산자들이 판매하는 석유 배럴에 대해
“2015~2019년 현재 배럴당 평균가격과 빈혈 이전 가격의 차이의 50%에 해당하는” 세금을 부과하게 된다.

이 법안의 설명에 따르면 이 세금으로 벌어들인 돈은 1인당 7만5000달러 이상 버는 1인 가구와 15만 달러
이상 버는 1인 가구의 소득공제 혜택으로 소비자들에게 보내질 예정이다.

워싱턴 DC – 6월 29일: 로 칸나 하원의원(D-CA)이 2021년 6월 29일 워싱턴 DC 의사당 근처에서 열린 “화석연료 종말” 집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맨친, 에너지 발언에 대해 새런 블룸 래스킨 연방준비제도(Fed)에 반대, 바이든 후보 전망 폄훼

“이것은 기름값을 낮추고 빅오일에 책임을 묻기 위한 법안입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가스 가격이 폭등하면서 화석연료 회사들이 기록적인 이익을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 회사들은 수십억 달러를 벌어들였고, 평균적인 미국인들이 그 펌프에 피해를 입고 있는 동안 그들 자신의 주주들을 부유하게 만드는데 사용했습니다.”

칸나 사무소의 보도자료에따르면 이 세금은 하루에 30만 배럴 이상의 석유를 추출하는 회사들에게만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한다. 그 한계점은 “국내 생산량의 약 70%를 차지하는 더 많은 기업들이 면제될 것이다… 그래서 엑손 모빌과 셰브론과 같은 거대 석유기업들은 시장 점유율을 잃을 위협 없이 소비자들을 더 이상 속일 수 없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우리는 이 대본을 전에도 본 적이 있다”며 “국제적 위기를 이용해 화석연료 산업이 또다시 막대한 횡재를 거두도록 내버려둘 수 없다”고 밝혔다. 백악관과 칸나의 보도자료에따르면 휘발유 가격 인상은 “국내 생산 비용의 상승으로 정당화될 수 없지만 화석연료 카르텔에 의해 통제되는 국제 시장에 의해 추진된다”고 밝혔다.

2020년 10월 13일 화요일 워싱턴 캐피톨에서 열린 에이미 코니 배럿 연방대법관 지명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셸던 화이트하우스 상원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천연가스 프로젝트를 보류하고 있는 만친 에너지 규제 책임자에게: ‘당신의 일을 하세요’

그러나 에너지 업계 대표들은 이 제안이 의도한 효과와 정반대의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주장하며 반발하고 있다.

앤 브래드버리 미국탐사생산협의회(AFC) CEO는 “일명 횡재 이익세와 같은 정책은 잘못된 것이며 미국 가정과 기업의 에너지 비용을 더욱 증가시켜 역효과를 낳을 것”이라고 말했다.

브래드베리는 “우리는 석유와 천연가스의 국내 생산을 지원하고 고객들에게 에너지를 안전하게 전달하기 위해 필요한 파이프라인과 인프라를 허용하는 등 에너지 가격 상승에 대한 해결책이 미국의 지도자들에게 분명해야 한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노스다코타주 뉴타운 인근 포스 버톨드 인디언 보호구역의 유정 장비는 노스다코타주의 연간 원유 생산량의 약 4분의 1을 생산한다.
프랭크 마키아롤라 미국석유연구소 정책, 경제, 규제 담당 수석부소장은 “미국 국민들은 비난이 아닌 해결책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인들이 현재 지불하고 있는 펌프 가격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지정학적 혼란과 수요 증가와 공급 부진에 따른 함수입니다.”

마키아롤라는 “의원들은 가장 필요한 시기에 투자를 위축시키는 데 그치는 정치적 웅장함보다는 미국 공급을 늘려 상황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되는 정책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주 휴스턴에서 열린 S&P 글로벌 콘퍼런스의 에너지 업계 관계자들과 지지자들은 미국이 국내 생산을 늘리기 위해서는 에너지 투자를 장려하는 정책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