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호 활동가들은 나이지리아에서 USAID 대테러

구호 활동가들은 나이지리아에서 USAID 대테러 조항에 의문을 제기합니다.

제한 사항은 ‘대문자로 인도주의 원칙과 일치하지 않습니다’.

구호 활동가들은

토토 회원 모집 분쟁이 발생한 나이지리아 북동부에서 도움이 필요한 모든 사람들에게 다가가는 것은 오랫동안 구호 활동가들의 투쟁이었습니다.

그러나 지금 – 지하디스트 반군과 인도주의적 노력을 의심하는 나이지리아 군대의 적대감 외에도 – 미국 개발 기관은 제공하는 자금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사람들에 대해 논란의 여지가 있는 새로운 제한을 부과했습니다.

나이지리아 최대의 자금 제공자인 USAID는 지난해 말 모든 보조금 계약에 보코하람과 이슬람국가(ISWAP)가 미국의 지원을 받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가혹한 조건의 조항을 도입했습니다.

NGO 관계자들은 실제로 이것은 USAID 자금을 받는 구호 기관이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조사하지 않고 지하디스트와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의심되는 모든 민간인에 대한 도움을 거부할 경우 미국의 테러 방지 법안에 위배될 위험이 있음을 의미한다고 말합니다.

구호 활동가들은 인도주의 원칙에 위배될 뿐만 아니라 현장에서 실행하는 것이 비현실적이며 잠재적으로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TNH가 입수한 이 조항에는 모든 수령 기관이 다음과 같이 명시되어 있습니다. ], 전투원 또는 비전투원”.

구호 활동가들은

인도적 심사

“이전 제휴”가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대한 명확한 지침은 없습니다. 이 조항은 “특정 시점에 그룹에 의해 통제되었던 지역에만 거주했던 민간인

인구”는 포함하지 않지만 이메일 요청에도 불구하고 USAID는 The New Humanitarian에 추가 정의를 제공하지 않았다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구호 활동가는 “영양실조 아동들이 우리 급식소에 온다”며 “이들 중에는 ‘이전 소속’이었을 수도 있는 사람들도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우리가 그들을 치료하기 전에 USAID ‘협정 담당관’에게 알리고 피드백을 기다려야 합니까?”More news

유니세프는 나이지리아에서 새로운 조항에 따라 USAID 자금 지원을 거부한 유일한 유엔 기관입니다. 그것은 다른 기부자들과 내부 차입금으로부터의 자금 부족을 보충했습니다.

유니세프 비상 관리자인 니키 베넷(Nicki Bennett)은 TNH에 보낸 성명에서 “유니세프 프로그램은 아동권리협약과 인도적 임무를 추구하는 데 필수적인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진행된다”고 말했다.

USAID 계약의 새로운 언어는 반대자들이 인도주의적 행동을 이끄는 원칙에 위배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즉, 원조는 필요에 따라 이루어져야 하고 중립적이고 공정하며 독립적이어야 합니다.

전략 및 국제 연구 센터(CSIS)의 Jacob Kurtzer는 USAID의 제한 사항이 “실제적인 이유로 준수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대문자로 인도주의 원칙과도 일치하지 않습니다”.

USAID는 TNH에 보낸 성명에서 “국제 인도주의 및 인권법과 인도주의 원칙을 강력히 지지한다”고 밝혔다.